​손석희 “김웅 배후에 삼성 있다는 조주빈 말 믿었다”… 자사 기자들에 해명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3-28 17:02
손석희 JTBC 사장은 자신과 차량 접촉사고로 분쟁 중인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주장을 믿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손 사장은 전날 오후 마포구 상암동 JTBC사옥에서 일부 기자가 모인 자리에서 이러한 취지의 해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5일 성착취물 제작·유포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는 조씨 입에서 자신의 이름이 처음 거론된 후 회사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테러 위협을 받으면서도 왜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않고 조 씨의 금품요구에 응했냐는 의혹이 가라앉지 않자 자사 기자들을 상대로 재차 입장을 설명한 것이다.

손 사장은 이 자리에서 "조 씨가 김 씨와의 친분이 있다는 증거를 보여주면서 '김웅 뒤에 삼성이 있다'는 식의 위협을 했고, 이들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생각에 미치자 신고해야 한다는 판단이 잘 서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미투'(Me Too) 운동이 한창이었을 때 삼성이 자신의 성신여대 교수 재직 시절 비슷한 의혹이 있는지 뒷조사를 했다”며 “최근엔 자택에 낯선 남자가 침입하는 등 불안한 상황에 놓여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와 법적으로 다투는 상황에서 "재판에서 이기기 위해 뭐라도 증거를 잡으려고 돈을 건넸다"는 식의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손 사장은 조 씨가 자신과 가족들에게 위해를 가해달라는 김 씨의 사주를 받은 흥신소 사장이라며 접근해왔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시 손 사장은 조 씨의 금품 요구에 응한 이유에 대해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김 씨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 씨를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다"고 설명했다.
 

손 사장[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