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남 현장]대구시 추가 확진 34명, 완치율은 절만 넘어서

(대구)박신혜 기자입력 : 2020-03-27 14:48
정신병원 등 의료기관 종사자 환자 증가 추세...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음성' 나와

채홍호 대구시행정부시장이 27일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대구시 제공]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34명으로 총6,516명이며, 환자 중 완치율이 절반을 넘어섰다.

27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현재, 정신병원 종사자 등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왔으며, 확진자 중 약 51.8%인 3,377명이 완치됐다.

정신병원 종사자 전수 진단검사가 완료됐다. 검체한 1,007명 중 1,006명은 음성으로 나타났다. 종사자(조리원) 1명이 확진자로 나온 달서구 소재 위드병원은 어제(26일) 환자 전원(168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수성구 소재 김신요양병원에서 5명(환자 5/ 총 확진42명), 시지노인전문병원에서 1명(간병인/총 확진 7명), 서구 소재 한사랑요양병원에서 2명(환자 2/총 확진 103명), 달성군 소재 대실요양병원에서 12명(환자 10, 간호사 1, 간병인 1/총 확진 90명), 제이미주병원에서 1명(환자)이 추가로 발생했다.

최근 요양병원 등 의료기관 종사자들 중에서 확진환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만큼, 시는 병원 내 간병인 관리방안을 마련했다.

의료기관은 간병인이 병원 근무 전 반드시 코로나19 검사결과 음성을 확인해야 한다. 근무자 명부 및 건강관리카드 작성, 출입증 발급, 보건교육 실시,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업무 배제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간병인에게도 병원 업무 이외에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환자와 함께 식사 금지,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금지, 본인 환자만 간병하는 등의 행동 수칙도 마련했다.

한편, 대구시는 26일 정부로부터 통보받은 해외 입국객은 유럽 143명, 아시아 14명, 아메리카 3명, 중동 5명, 오세아니아 3명 등 총 168명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자가진단 앱을 통해서 유증상을 호소한 30명 중 20명에 대해서 진단검사를 실시해, 19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1명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나머지 10명은 진단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시는 전했다.

무증상인 유럽 입국자 138명 중 95명에 대해 진단 검사를 실시해, 80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15명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해외 입국자로 인한 지역 전파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큰 만큼, 이들에 대해 2주간의 자가격리 해제 전에 재검사를 시행하는 등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6일 코로나19 추경예산과 관련해 대구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한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급 방식을 놓고 시의원과 설전을 벌이고, 시의회를 퇴장하던 중 퇴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입원 후 안정을 되찾았지만, 구토, 어지럼증 등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으로 판정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