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집 팔아라" 청와대 권고에도 고위공직자 3분의 1이 '다주택자'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3-26 00:01
청와대 참모 중 노영민 비서실장 포함 16명 다주택자 4채 이상 보유 공직자도 16명… 김연명 사회수석은 1채로 감소
정부 부처에 재직 중인 재산공개 대상 고위공직자의 3분의 1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20년 정기 재산변동 사항'에 따르면 재산이 공개된 750명 중 다주택자는 248명으로 집계됐다.

248명 중 2주택자는 196명이며 3주택자는 36명, 4채 이상 보유한 공직자도 16명이나 됐다. 이는 상가 등은 제외하고 공직자 본인과 부인 명의로 된 아파트, 다세대주택, 연립주택 등을 집계한 결과다.

앞서 청와대와 정부는 부동산 가격 안정화를 위해 실거주 목적의 1채를 제외하고는 처분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다주택 고위공직자들에게 매도를 권고한 바 있다. 

재산공개 대상 청와대 참모 49명 중에는 16명이 다주택자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도 다주택자로 배우자와 함께 충북 청주의 아파트를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으며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마을 아파트를 신고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억1400만원 상당의 경기도 의왕시 아파트와 세종시 나성동에 1억6100만원의 아파트 분양권을 갖고 있다. 홍 부총리는 "1주택 1분양권자로 분양권의 경우 이미 불입한 것은 반환하지 않는다는 조항이 있어 입주 전까지 팔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입주 후에는 팔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부처 장관 중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주택자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주택자로 신고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과거 재직했던 세계해사대가 소재한 스웨덴 말뫼와 부산 수영구에 각각 배우자와 공동으로 소유한 아파트를 신고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올해 1월부터 업무를 시작해 재산 재산공개 대상이 아니지만 서울 광진구와 영등포구에 각각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보유 중이다.

국토교통부 산하기관 중 최창학 국토정보공사 사장은 4주택자다. 최 사장은 서울 마포구 신공덕동과 대구시 달서구에 아파트가 한 채씩 있고, 대구 남구의 단독주택과 대전 중구의 오피스텔도 보유 중이다.

서울시 강남구·서초구·송파구 등 '강남 3구'를 포함해 2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공직자도 84명이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용구 법무부 법무실장은 강남 3구에만 2채 이상을 가지고 있다.

반대로 갖고 있던 주택을 매도한 경우도 있다.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은 배우자와 공동 소유 중이던 경기도 고양시 화정동 아파트를 팔아 현재는 고양시 마두동 아파트만 갖고 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올해 1월 4일 세종시의 아파트를 팔면서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만 남겼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