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증안펀드] "정부 '의지' 확인··· 실물 경제 충격·사태 장기화 고려한 정책 필요"

안준호 기자입력 : 2020-03-26 08:00

[그래픽=게티이미지뱅크 제공]


12년 만에 다시 조성되는 증시안정펀드(증안펀드)에 대해 증시 전문가들은 홀로 시장을 끌어올릴 수는 없다고 분석했다. 다만 다른 지원 정책들과 함께 시행되는 만큼 단기적으로는 지수 급락을 막아내는 효과는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이번 증안펀드는 한국거래소와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증권금융, 금융투자협회 등 증권 유관기관과 5대 금융지주, 금융회사 18곳이 분담해 10조7000억원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펀드 규모는 지난 1, 2차 펀드보다 크지만 과거보다 불어난 시장 규모를 생각해 봤을 때 부족한 감이 없지 않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외국인 자금 이탈로 인한 폭락을 막는 의미로 필요성은 있다고 본다”며 “다만 최근 지수가 폭락했음에도 유가증권시장 시총이 1000조가 넘는 상황에서 10조원 규모로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정용택 센터장은 “그렇다고 해서 규모를 무작정 키울 수는 없다”며 “분담금이 너무 크면 금융사들이 기존 자산을 마련해 자금을 집행해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오히려 다른 시장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장 대응도 중요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에 보다 초점을 맞춘 정책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금융 장벽이 무너진 글로벌 시대이기 때문에 국가나 금융당국이 시장에 끼치는 영향력도 예전보다 작아졌다”며 “어쨌든 현재 상황이 심각하기 때문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국가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해야 된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재까지 나온 정책은 단기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한 것들이 많은데 이번 경기 충격이 금융시스템이 아니라 실물 경제에 직접 나타나고 있는 만큼 금융시장에 대한 단기 대책을 넘어서 실물 경제 안정을 위한 중장기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석원 SK증권 리서치센터장도 “현재 정책은 대체로 올해 2, 3분기면 충격이 잦아들 것을 상정하고 마련된 측면이 보이는데, 내년 중반까지 여진이 계속된다면 현재 정책 규모로는 부족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외부 활동 자제로 인해 경기 침체가 예상되는 만큼 소득을 보전해주는 강력한 정책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정 센터장은 “여러 국가에서 이동 제한 및 영업 중단 등의 격리조치를 취하고 있는데 이런 것들이 전부 국민소득의 감소로 이어진다”며 “미국과 유럽에서 이를 보전하기 위한 정책들을 내놓고 있는데 우리 역시 경제활동의 정상화를 기대하려면 재난기본소득 등의 조치들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