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신보에 65억원 특별출연...총 4600억원 금융지원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3-23 09:42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을 지원하기 위해 신용보증기금과 '혁신성장·수출·일자리창출 및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금융지원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신용보증기금에 65억원을 특별출연하고, 이를 재원으로 '보증료지원 협약보증' 3700억원과 '특별출연 협약보증' 900억원 등 총 4600원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나선다.

보증료지원 협약보증 대상기업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유망서비스 및 지역대표산업 영위기업 등이다. 우리은행은 보증료지원금 20억원을 재원으로 3년간 매년 0.2%포인트의 보증료를 기업에 지원한다.

특별출연 협약보증 대상기업은 혁신성장 선도기업, 수출중소기업, 일자리창출기업 등이다. 우리은행 특별출연금 45억원을 재원으로 기업은 보증비율 100%의 보증서를 발급받아 대출금리를 낮출 수 있으며, 대출은 최장 11년까지 사용할 수 있다. 또 한국은행 금융중개지원제도(C1, C2) 등을 활용해 더욱 낮은 금리의 대출이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에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사진=우리은행]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