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CC 경쟁] ①카드사, 유통사서 핀테크로 영역 넓힌다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3-19 09:34
카드사들이 유통사뿐만 아니라 핀테크 업체와 손을 잡으면서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의 영역이 넓어지고 있다. PLCC가 기업과 카드사의 윈윈(win-win) 전략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핀테크 업체 비바리퍼블리카가 운영하는 토스는 다음 달 1일 토스 신용카드를 출시한다.

토스 신용카드는 캐시백 혜택으로 차별화를 뒀다. 전월 이용 실적과 추가 조건을 충족할 경우, 결제 금액의 최대 3%를 월 10만 원 한도 내에서 캐시백으로 제공한다. 3개월 이후로는 이용 실적에 따라 연말까지 결제 금액의 0.5~1.5%를 캐시백으로 제공한다.

현행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신용카드 발행은 금융당국에 신용카드업 허가를 받아야만 할 수 있다. 신용카드업 허가를 받기 위해서는 자본금 200억원을 보유해야 하고, 고객 보호에 충분한 전문 인력과 전산설비 등 물적 시설을 갖춰야 한다.

자본 여력이 부족한 신생 핀테크 업체가 이러한 조건을 갖춰 신용카드업 허가를 받기는 어렵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PLCC다.

PLCC는 카드 발급과 관리는 카드사가, 마케팅은 기업이 분담하는 구조다. 핀테크 업체가 신용카드업 허가 없이 신용카드를 출시할 수 있는 통로인 셈이다.

PLCC는 유통업체에서 시작됐다. 고객 군이 다양하고 평균 결제금액이 높은 대형 유통업체의 경우 PLCC를 통해 충성도 높은 고객을 유치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정 마트에 특화된 혜택이 있는 PLCC를 보유한 고객이라면 해당 마트에 재방문할 가능성이 더 높다.

대표적인 PLCC는 현대카드가 2018년 이베이코리아와 함께 출시한 스마일카드가 있다. 스마일카드는 출시 1년 만에 발급자 수가 42만명을 넘었다. 카드 모집인 없이 온라인 발급 채널만으로 고객을 대폭 늘린 것이다.

스마일카드는 이베이코리아의 오픈마켓 특화 혜택을 제공한다. 스마일클럽 회원에게 최대 3% 적립, 스마일페이 결제 시 2% 적립 혜택이 있다. 전월 실적 없이 국내외 가맹점에서 1%가 적립되고, 적립된 스마일캐시는 현금처럼 사용 가능하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PLCC는 자체 브랜드 신용카드를 출시하고 싶은 기업과 회원 모집을 통해 시장점유율을 높이고 싶은 신용카드사의 니즈가 일치된 상품”이라며 “카드사와 기업에 시너지 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스 신용카드 사진. [사진=토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