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코로나19 백신 개발 국책과제 수행 우선순위 협상대상자 선정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3-18 15:31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SK와 질병관리본부가 손잡았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질병관리본부가 공고한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한 국책과제인 ‘합성항원 기반 코로나19 서브유닛 백신 후보물질 개발’ 사업에서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국책과제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으로 국내 확진자와 사망자 또한 증가하는 추세를 감안, 민·관이 함께 발빠르게 예방 백신을 개발코자 추진됐다.

이를 위해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의 학교·연구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입찰을 진행했고, 백신의 허가와 임상·제조·생산 등 제품화와 관련된 모든 분야에서 축적된 노하우를 보유한 SK바이오사이언스를 최종 선정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과제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사례와 국내외에서 분석한 유전자정보를 기반으로 항원(인체에 투여해 면역력을 위한 항체를 형성하게 하는 물질) 부위를 선별하고 서브유닛(바이러스의 일부를 포함한 항원) 백신 후보 물질을 신속히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원 아래 △코로나19 서브유닛 백신 후보물질 제작에 필요한 항원 부위 선별 및 유전자 합성 △다양한 후보물질 제작·생산·확보 △면역원성 평가분석법 개발 △동물에서 후보물질의 효능평가 등 연구개발(R&D)을 수행하게 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에 앞서 지난달 신종 감염병 대유행 시 빠르게 적용이 가능한 백신 제조 기술 플랫폼을 확보하기 위한 R&D에 돌입한 바 있다.

기존에 없던 호흡기 감염병 변종 바이러스가 출현하더라도 동일한 프로세스를 통해 빠르게 백신 개발에 성공할 수 있는 범용성과 고병원성 바이러스를 고려해 높은 안전성을 갖춘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으로, 현재 비임상(동물임상)을 위한 준비가 진행 중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설비와 규모를 자랑하는 백신공장 안동 L하우스를 통해 신규 코로나 백신 개발이 완료되는 즉시 대량생산이 가능한 체제를 갖췄다“며 “국가 비상사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 정부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을 검수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