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UEFA, '유로 2020' 1년 연기 결론…60주년 대회 무산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3-17 22:11
코로나19가 유럽 지역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가 결국 1년 연기됐다.

17일 노르웨이 축구협회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유럽축구연맹(UEFA) 긴급회의에서 유로 2020의 1년 연기가 확정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당초 오는 6월 12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유로 2020은 내년 6월 11일부터 7월 11일까지 열리게 된다. 1960년 시작돼 4년마다 열려온 유로 대회가 4년 주기를 깨고 홀수 해에 열리게 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유로 2020은 대회 창설 60주년을 기념해서 개최국 한 곳이 아닌 유럽 12개국, 12개 도시에서 전례 없는 규모로 치러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에 UEFA가 결국 백기를 들었고, 결국 60주년이 아닌 61주년에 치러지게 됐다.

UEFA는 이탈리아에 상륙한 코로나19가 유럽 전역으로 확산하자 유로 2020의 연기 여부와 올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의 진행 방안을 결정하기 위해 이날 55개 회원국 대표가 참석하는 긴급 화상회의를 열었다.

[사진=EPA·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