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현대차, 코로나19 여파에 8만원 붕괴

서호원 기자입력 : 2020-03-17 09:48

 

현대차 주가가 11년 만에 8만원 밑으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따른 실적 저하 우려가 하락세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1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차는 오전 9시 44분 기준 전일 대비 4.22% 내린 7만94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장 중 7만8100원까지 떨어졌다.

현대차 주가가 8만원 밑으로 떨어진 건 2009년 7월 이후 처음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