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대한해운, 50억원 규모 자사주 '추가 매입'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3-16 15:56
"코로나19 따른 주가 안정화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조치"
SM그룹 계열사인 대한해운은 지난 11월 자사주 취득에 이어 50억원 규모의 자사주 추가 매입을 결정했다고 16일 공시했다.

회사는 2019년 말 기준 발행주식총수의 1.79%인 43만7517주를 보유 중이며, 이번 40만1606주 추가 취득 결정으로 총 자사주 규모는 83만9123주(약 3.44%)에 이를 전망이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날부터 6개월간 상장회사가 자기주식을 직접 취득할 경우 취득신고 주식 수 전체를 당일 취득할 수 있도록 규제가 완화됐다.

김칠봉 대한해운 부회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식시장의 불안감 증대 및 하락에 따른 주가 안정화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조치"라며 "어려운 여건에서도 회사의 본질 가치 제고를 위해 임직원 모두 더욱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김칠봉 대한해운 부회장[사진=SM그룹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