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명동·강남점 월 1회 휴점…"건강·안전 고려"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3-13 18:16
휴점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동참

지난 7일 오후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내부 전경. 외국인과 내국인의 발길이 끊겨 한산한 모습.[사진=조재형 기자]

신세계면세점이 시내면세점 문을 한시적으로 월 1회 닫기로 했다.

WHO(세계보건기구)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전세계 대유행)을 선언함에 따라 고객과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내린 조치다.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16일 서울 시내면세점인 명동점과 강남점의 문을 하루 닫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신세계면세점은 영업시간 단축을 통해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동참해 왔다.

모든 시내점 영업시간을 11시간 30분(오전 9시~오후 8시30분)에서 7시간(오전 11시~ 오후 6시)으로 단축 운영해 왔다.

신세계면세점은 휴점과 별도로 매장 전체 방역 작업을 보다 강화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고객과 임직원 안전을 우선해 취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