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정기 주총장 주주 외 외부인 출입 금지..코로나19 영향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3-13 14:14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정문 전경.[사진=아주경제 DB]


SK하이닉스가 차주 열리는 주주총회에 외부인의 출입을 엄격히 제한다. 코로나19로 인해서 출입장 통제를 강화한 것이다.

SK하이닉스는 오는 20일 오전 10시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열릴 ‘제 72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주주 외 외부인의 사업장 출입을 엄격히 제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고되고 있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또 주총과 관련해 기자 등 취재진의 입장 제재도 요청했다. 주총 참석 주주에 대해서는 접촉 최소화를 위해 좌석 간격을 2m로 확대하는 등 예방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주총에서 SK하이닉스는 대표이사인 이석희 사장과 이사회 의장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외이사인 신창환 성균관대 전자전기공학부 교수를 재선임하고, 한애라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신규 선임할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