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 2019년 매출 689억·영업손실 28.4억 기록

강일용 기자입력 : 2020-03-05 18:55
AI 연구인력 확충과 자회사 상장에 따른 비용이 적자 이유로 꼽혀
이스트소프트가 5일 K-IFRS 연결재무제표 기준 2019년 매출액 689억1000만원, 영업손실 28억4000만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회사에 따르면, 2019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5% 성장했다.

회사 측은 2019년 영업손실의 주요 요인으로 △인공지능 분야 연구인력 확충에 따른 인건비 증가 △자회사 줌인터넷의 코스닥 스팩 합병 상장에 따른 합병 비용과 상장 후 발행한 파생상품 평가손실 반영 등을 꼽았다.

정상원 이스트소프트 대표는 "2019년은 인건비 투자, 자회사 상장 등 사업 강화를 위한 투자에 따른 손실이 반영되었지만, 매출액은 지난 2012년부터 8년 연속 성장을 지속하며 내실을 다져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지난해는 자회사 딥아이의 매출 상승과 시리즈A 투자유치, 엑스포넨셜자산운용의 손익분기점 달성, 줌인터넷의 테크핀 비전 수립 등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AI 신사업의 초기 준비가 마무리된 의미 있는 한 해였다"며 “"올해는 이 같은 A.I 분야 신사업의 질적, 양적 성장을 목표로 전력투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사진=이스트소프트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