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코로나19 관련 지역 내 마스크 자체 공급 물량 확대 추진

(파주)최종복 기자입력 : 2020-02-28 16:07

[사진=파주시제공]

경기파주시는 28일 코로나19 관련 지역 내 마스크 특별 공급을 당초 계획이었던 1일 1만1000 매에서 6만여 매로 확대해 14곳의 판매처에서 시민들에게 공급한다고 밝혔다.

파주시는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으로 파주시와 농협 파주시지부, 관내 마스크 생산업체가 협력해 지역 내 하나로마트, 축협, 인삼농협 등 13곳에서 KF94 마스크를 지난 27일부터 판매하고 있다. 파주시의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은 정부에서 공적 판매하는 것과 별도로 파주에서 추진하는 특별 대책이다.

 27일 1만1000 매가 지역 내 13곳 판매처에 우선 공급됐으나 빠르게 소진돼 28일 6만2300매로 공급량을 추가 확보했다.

파주시는 28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3일간 마스크 총 20만 매(하루 평균 6만6천 매)를 특별 공급하고, 2일부터는 하루 평균 6만 매를 공급할 예정이다.

다만, 마스크 공급량 부족으로 1인당 판매수량이 5매로 제한된다.

또한 인구 밀집지역인 운정신도시 주민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2월 28일부터 신교하농협 운정행복센터 지점(파주시 와석순환로 415)에 임시판매소를 설치해 마스크를 공급하기로 했다. 지역 내 마스크 판매처의 판매시간은 오전 9시부터며 판매가격은 시중가격보다 저렴한 1매당 1천300원이다. 어린이용 마스크는 2월 29일부터 7천매 공급할 계획이다.

최종환 시장은 “파주시는 마스크 수급 안정화 특별 대책을 추진해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시민들에게 마스크를 공급하게 됐다”라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많은 시민들이 함께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도록 판매수량 제한에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