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인천신항 배후단지 복합물류 클러스터 2차 잔여부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박흥서 기자입력 : 2020-02-27 11:07
디티씨위동해운 컨소시엄 평가결과, 입주 자격 요건을 충족하여 우선협상 추진
인천항만공사(홍경선 사장 직무대행)가 인천신항배후단지 I단계 1구역에 복합물류 클러스터 2차 잔여부지(2만5090㎡)의 우선협상대상자로 ‘디티씨위동해운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인천신항 복합물류클러스터 2차 잔여부지

 


디티씨위동해운 컨소시엄은 육상 화물운송사와 인천항 이용선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복합물류 클러스터 임대부지에 DTW 국제물류센터(가칭)를 구축하여 각 사별 축적된 보유 역량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화물유치, 창고운영, 해상·육상운송 업무를 일괄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인천시, 경기도 등 수도권 기업과의 대형 물량제휴를 통해 이들 업체에서 생산된 제품에 대한 물류서비스를 제공하여 인천신항이 수도권 거점항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디티씨위동해운 컨소시엄은 본 사업추진을 통해 55명의 신규 인력고용 창출효과와 함께 2025년을 기준으로 일반화물은 연간 5만3872톤, 컨테이너화물은 연간 3만5935TEU의 물동량을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디티씨위동해운 컨소시엄은 2개월 이내에 인천항만공사와 사업추진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향후 비관리청항만공사 등 각종 인허가 절차를 완료한 후, 올해 연말에는 배후단지 내 최신 물류시설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복합물류 클러스터 2차 잔여부지 우선협상대상자인 디티씨위동해운 컨소시엄과의 협상을 신속히 완료하고, 사업추진을 적극 지원하여 인천신항 배후단지를 조기에 활성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