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쇼핑·롯데칠성 사내이사직 사임…"지주·케미칼 주력"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2-25 16:25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제공=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그룹 핵심 유통계열사인 롯데쇼핑 등기임원직에서 사임했다. 또 음료·주류 제조 상장 계열사인 롯데칠성 사내이사직에서도 물러나기로 했다. 신 회장은 롯데지주와 롯데제과, 롯데케미칼을 중심으로 그룹을 이끌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신 회장은 3월 22일 롯데쇼핑 사내이사 임기 만료를 앞두고 지난해 말 사임계를 냈다. 다음달 예정된 롯데쇼핑 주주총회에 신규 사내이사 선임 안건이 상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신 회장은 2006년 롯데쇼핑 대표이사가 됐지만 2013년 물러났다. 다만 신 회장은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등기임원직은 계속 유지해왔다.

앞서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신 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70억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를 인정해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최종 확정했다. 

이에 신 회장은 작년 말에는 호텔롯데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고 지난달 말에는 롯데건설 대표이사직도 내려놨다. 호텔롯데에서는 비등기 임원직을 유지하고 있다. 아울러 신 회장은 롯데칠성의 사내이사직 임기가 내년 3월까지였지만 이 역시 그만두기로 했다.

신 회장은 현재 그룹 계열사 중 대표이사를 맡은 롯데지주와 롯데제과, 롯데케미칼, 캐논코리아비즈니스솔루션, 에프알엘코리아 등 사내이사직을 맡고 있다.

신 회장이 다수의 그룹 주요 계열사에서 물러나면서 그동안 국민연금공단 등 다른 주요 주주들로부터 공격받던 겸직 과다 논란이 다소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신 회장의 사임 배경에 대해 "지난해 대법원에서 집행 유예 판결을 받은 것에 대한 영향으로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신 회장은 그룹을 대표하는 롯데지주나 주력인 롯데케미칼은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물러난 곳도 미등기 임원으로 계속 역할 수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