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코로나19 확산방지 집중 방역 더욱 강화한다'

(광명) 박재천 기자입력 : 2020-02-25 14:46

[사진=광명시 제공]

경기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코로나19 위기경보 최고단계(심각)에 따라, 26일부터 보건소 일반 업무를 중단하고, 선별진료소를 중심으로 감염증 확산방지에 집중, 더욱 방역을 강화한다.

광명시보건소 업무 중 영유아·성인 예방접종은 위탁의료기관에서 임산부 등록관리 업무는 보건분소, 일반진료와 건강진단은 관내 병·의원, 건강진단결과서(구 보건증)는 단법인 대한산업보건협회 부설 서울의원에서 실시하며, 의약, 소독, 인허가 등 행정업무는 정상적으로 이뤄진다.

시는 보건소 직원 대부분을 코로나19 유입 차단 업무에 투입, 감염증 확산 방지에 집중할 계획이며, 향후 상황을 살펴본 뒤 일반진료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보건소는 선별진료소 음압텐트를 지난 주말부터 1개소를 늘려 2개소로 확대·운영하고 있으며, 시의사회 등 협의를 통해 부족한 전문 인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24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자가격리자·능동감시자를 1:1로 관리 할 전담 직원 7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전담관리에 들어갔다.

전담 직원은 1일 2회씩 자각격리자 및 능동감시자와 전화통화로 건강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와 관련하여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 유포에 대해 시청 공식 SNS를 통해 사실을 바로 잡고 있으며, 시민들에게 매일 코로나19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