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美 첫 코로나19 백신 내놓나...4월 중 임상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2-25 17:00
7~8월 중 첫 결과 나와...해 넘겨야 상용화 전망 바이러스 주입이 아닌 줄기세포 치료 방식 활용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임박했다는 전 세계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에서 세계 첫 백신 개발 속도를 가속화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왔다. 임상실험은 오는 4월로 예정돼 있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생명공학기업 '모더나 테라퓨틱스'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우드 공장에서 전 세계 최초로 코로나19에 대한 임상시험용 백신 500병을 제조했다고 전했다. 생산된 백신은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로 보내졌다.

모더나 측은 "오는 4월 말 20~25명의 건강한 자원자를 대상으로 해당 백신의 임상시험을 시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상시험은 백신을 두 차례 투약해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반응을 확인하며, 최초결과는 오는 7~8월 중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달 23일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선포한 모더나는 코로나19의 유전자 서열을 확인한 후 NIAID와 함께 백신 개발을 진행했다. 이후 백신 구조 설계와 시험생산은 25일 만에, 임상시험까지 3달 만에 완료하는 셈이다.

WSJ은 이를 두고 "이번 백신 개발은 신종 유행병에 대해 놀랄 만큼 빠른 대응"이라면서 지난 2002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당시 유전자 서열 확인 후 첫 백신 임상시험까지 꼬박 20개월이나 걸렸다고 지적했다.

특히 모더나의 백신은 바이러스를 직접 주입해 항체를 만들어내는 방식이 아닌 '전령RNA(mRNA)'라는 생명공학 기술을 활용했다. 즉, 백신을 통해 코로나19의 유전정보만을 전달해 신체가 스스로 면역반응을 유발하는 방식이다. 이는 기존 암에 대한 면역치료제로만 사용되던 줄기세포 치료 방식의 일종으로 전염병 백신에 활용하는 것은 처음이다.

WSJ는 다만 백신 상용화까지 6~8개월이 소요할 수 있다고도 지적했다. 첫 임상 시험 이후에도 후속 연구와 허가 절차 등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두 번째 임상 시험에선 대상자가 수천명으로 늘어나는데 여기에만 6개월의 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상용화 백신은 내년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추측도 나온다.

이 외에도 세계 여러 연구진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나선 상태다. 25일 중국 톈진대 연구진은 코로나19 경구 백신을 개발해 임상 시험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으며, 영국 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도 중국 기업 클로버 바이오파머수티컬과 함께 백신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모더나 테라퓨틱스'의 연구원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는 모습.[사진=월스트리트저널 영상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