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현대제철 포항공장 사무직원 확진···"생산 차질 없어"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2-24 10:57
현대제철 포항공장은 직원 A(32)씨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걸림에 따라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24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A씨는 사무직으로 생산시설과 별도로 마련된 사무실의 생산운영 부서에서 근무한다. 회사 측은 A씨가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A씨가 근무하는 건물의 같은 층을 폐쇄하고 방역에 들어갔다. 또 같은 부서에 근무하던 12명은 집에서 근무하면서 검사받도록 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A씨가 생산직이 아니어서 생산에는 아무런 차질이 없고 같은 부서 직원들도 집에서 근무할 수 있어서 업무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다"고 말했다.

청도 대남병원에 근무하는 A씨 아버지는 지난 15일 포항 북구에 있는 A씨 집에 방문한 적 있다. 아버지가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A씨는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가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됐다가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대제철 포항공장 전경. [사진=현대제철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