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코로나19 ‘가짜 권고안’ 주의 당부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2-21 16:38

[사진=대한의사협회 제공]



대한의사협회는 21일 코로나19 관련 가짜 권고안이 의협 명의로 확산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의협에 따르면 최근 ‘콧물이나 객담이 있는 감기나 폐렴은 코로나가 아니다’, ‘뜨거운 물을 자주 마시고 햇볕을 쬐면 예방된다’, ‘바이러스 크기가 큰 편이라 보통 마스크로 걸러진다’ 등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하지만 해당 내용이 의사협회에서 만든 게 아닐뿐더러 내용조차 대부분 틀렸다고 지적했다.

의협 관계자는 “콧물‧가래가 있으면 코로나19 감염이 아니고, 바이러스가 열에 약하므로 뜨거운 물을 마시라는 얘기는 의학적 근거가 없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가 막히는 증상이 보통과 다르고 물에 빠지는 것처럼 느껴지면 의사를 찾아야 한다는 가짜 권고안의 내용을 일반인이 특별한 느낌 없으면 괜찮다는 식으로 오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