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200원 돌파…코로나19 확산 여파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2-21 10:07
원·달러 환율이 또 다시 1200원을 넘어섰다.

원·달러 환율은 2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전 거래일보다 7.0원 오른 1205.7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이후 9월 28분 기준으로 1204.2원에 거래되는 등 등락을 반복 중이다.

전날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수가 늘어나면서 원화 약세를 촉진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밤사이 4명이 추가됐다. 대구·청도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추가됐다. 이에 따라 안전자산인 달러화와 금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상태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국내 확진자 급증에 1200원을 넘어서며 패닉장이 나타나고 있다“며 ”당분간 국내 코로나19 관련 뉴스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변동성 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사진=연합]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