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앞으로 2달이 ‘고비’ …바이러스 잡고 민심 얻기에 ‘사활’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2-20 16:56
다시 찾아온 ‘위기’에 ‘방역’으로 유턴

코로나가 확산되는 가운데 한 방역요원이 선별진료소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최근까지 정부는 코로나19 방역이 상대적으로 잘 이뤄지고 있다는 판단을 해왔다. 정부 대응체제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 반등에 방점을 찍은 이유다.

하지만 확진자 발생 한 달이 지난 19일 밤부터 상황이 급변했다.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추가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한 탓이다. 정부는 급히 정책 무게 중심을 ‘방역’으로 이동했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동요하는 민심을 다독이기엔 ‘방역’이 최선이기 때문이다. 방역이 이뤄져야 소비 등도  따라올 수 있다는 판단이 영향을 미쳤다. 

정부는 즉각 현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음을 대외에 알렸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20일 브리핑을 통해 “이번 주 발생한 확진환자들에 대한 역학조사가 완료되지는 않았으나 현재까지의 조사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볼 때 중수본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의 감염진행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엔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구를 긴급 방문했다. 예정에 없던 방문으로 정부가 지금 상황을 중차대한  사안으로 여기고 있음을 보여줬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대구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 대구·경북 등 각 지역에선 정부의 대응을 체감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권영진 대구 시장은 20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의 확산속도가 빨라 대구상황이 심각한 형편”이라며 “대구서는 의료인력이 모자라고 물품지원도 필요하다. 정부 차원의 방역대책이 요구된다”고 호소했다. 권 시장은 전날도 같은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 종리의 방문에도 대구는 큰 혼란에 빠졌다. 인구 243만여명(행정안전부 1월 기준)의 대도시 대구가 흔들리면서 각 지자체들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이들은 빠른 감염속도를 지닌 코로나19의 불씨가 언제 옮겨 붙을지 촉각을 세우고 있다.

오명돈 코로나19 중앙임상위원장(서울대 의과대학 교수)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지금은 확산을 늦추는 전략을 써야 한다”면서 “핵심 목표는 확산을 늦추는 시기에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가 코로나 발병을 숨기지 말고 치료에 나설 수 있는 환경 구축에 서둘러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중요한 것은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라며 “숨길 일이 아니라 말하고 대응하는 환경이 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전국 코로나19 확진환자 치료 병원 의료진과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19 중앙임상TF’가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운영센터를 사무국으로 하는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로 확대 개편됐다.

지금까지 임상TF는 확진자들에 대한 임상 정보를 정리 및 분석해왔다. 이번 확대 개편으로 임상위는 주요 임상 경과 외에 진료 지침 개발, 퇴원 기준 마련 등에서 치료자문을 수행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