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신임 부행장에 최성재·김영주·윤완식·임찬희...상반기 정기 인사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2-20 16:30
IBK기업은행 부행장 및 지역본부장급 각 4명을 포함해 총 2197명을 대상으로 2020년 상반기 정기 인사를 단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신임 부행장으로 최성재 글로벌사업부장을 글로벌·자금시장그룹장에, 김영주 경기남부지역본부장을 여신운영그룹장에, 윤완식 경서지역본부장을 IT그룹장에, 임찬희 강남지역본부장을 개인고객그룹장에 각각 선임했다.

최 신임 부행장은 기업은행의 대표적인 글로벌 전문가로 동아시아 금융벨트 조기 구축 등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을 이끌어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신임 부행장은 여신기획․심사, 리스크관리 등 중소기업 대출 관련 핵심업무를 두루 경험한 대표적인 '여신통'이다.

윤 신임 부행장은 중기금융 최대 격전지인 반월·시화지역에서 탁월한 실적을 창출해 지난해 지역본부 중 전국 1위의 경영성과를 냈다.

임 신임 부행장은 고액자산가와 성장성이 큰 중소·중견기업이 분포된 강남지역에서 기업은행 입지를 넓혔다는 평가다.

신임 본부장에는 지역별 핵심점포에서 탁월한 성과로 실력을 입증한 영업점장 3명과 내부통제 강화와 여신관리 부문에 대한 공헌을 인정받은 본부 부서장 1명을 승진시켰다.

이번 인사에서는 은행 성과에 기여가 큰 영업점 직원에 대한 승진 규모가 커졌다. 특히 격오지에서 근무한 직원의 승진을 일선 직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으로 확대했다고 은행 측은 밝혔다.

또 성과와 역량을 공정하게 심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여성인력을 승진시키고, 주요부서에 우수한 여성관리자 배치도 최대 수준으로 확대했다.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시장변화 대응, 사업다각화를 통한 비이자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조직을 마련했다. 현장과의 밀착 소통을 위해 은행장 직속의 바른경영실을 신설했으며, 금융사기대응팀을 새로 만들었다.

이와 함께 '혁신 TF(태스크포스)'를 출범시켜 '혁신금융'과 '바른경영'의 체계적인 정착을 위한 세부적인 방안을 마련하도록 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인사와 조직개편은 현장의견에 중점을 둔 공정·성과 중심 조직 운영을 위한 윤 행장의 첫 결과물이자, IBK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초일류 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혁신 TF 등을 통해 신임 행장의 경영철학이 더욱 구체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IBK기업은행]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