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뭉칫돈’ 몰려드는 벤처투자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2-19 15:36
금융위 3년간 40조원 지원 계획 발표 신성장동력 찾는 CVC‧기업형 엔젤투자자도 스타트업 눈독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달 초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2019년 벤처투자 실적 및 2020년 계획을 브리핑하고 있다.(사진=연합)]


벤처투자 시장에 민간자금이 몰려들고 있다. 정부가 모태펀드 등을 통해 벤처투자 마중물을 붓자 금융권과 대기업에서 잇따라 벤처투자에 뛰어들고 있다. 벤처투자는 신성장동력을 찾기 위한 목적과 함께 수익률에서도 유의미한 성과를 내면서 제2벤처 붐을 급속도로 확산시키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청와대 업무보고에서 1000개 혁신기업을 선정해 향후 3년간 총 40조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가계와 부동산에 쏠린 자금이 벤처업계로 흘러들어가도록 모험자본을 활성화하고, 직‧간접적인 지원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금융위는 혁신기업을 대상으로 한 벤처대출을 허용하고, 증권사가 액셀러레이터 역할을 하거나 벤처대출을 겸업할 수 있도록 통로를 열어줄 계획이다. 또한, 개인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집해 비상장기업의 지분을 사고팔 수 있는 성장집합투자기구(BDC) 도입도 적극 검토 중이다.

금융권이 벤처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방향성을 잡으면 벤처투자 생태계는 새로운 국면이 열릴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벤처투자는 4조2777억원으로 전년(3조4249억원) 대비 25% 증가했다. 역대 최대 규모이자, 2017년(2조3803억원)과 비교하면 1.8배 증가한 규모다.

지금까지 벤처투자는 정부가 조성하는 모태펀드가 주도했다. 지난 2017년 추경을 통해 8000억원을 모태펀드에 투입했고, 올해는 본예산에만 8000억원을 배정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모태펀드에 매년 1조원 이상 예산을 투입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다만, 정부가 자금조달을 이끌다 보니 전체 벤처투자액 중 순수 민간펀드 투자액 비중은 35%(1조4768억원)에 그친다. 중기부는 이 비율을 40~50%로 높이기 위한 목표를 세웠는데, 이를 위해서는 금융권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달 초 한국벤처투자 업무보고에서 “현재 순수 민간자금의 벤처투자 비중은 35%인데, 40%가 넘어가면 제2벤처 붐 수준의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연기금과 민간 금융사, 증권사 등과 끊임없이 소통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기업 단위에서도 벤처업계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각각 D2 스타트업팩토리(D2SF),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스타트업 투자를 늘리고 있다. 교원인베스트‧포스코기술투자 등도 벤처투자 확대에 적극적이다. 엔젤투자단에서는 하이트 진로가 1호 법인형 엔젤투자자로 등록되면서 극초기 스타트업 투자에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

현재 지주회사 체제의 대기업들은 금산 분리 원칙에 따라 직접 CVC(corporate venture capital: 기업형 벤처캐피털)를 소유할 수 없다. 이에 중기부와 공정위에서는 창업투자사 등을 제한적으로 설립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대기업의 CVC 설립이 가능해지면 수백억 단위의 인수합병이 활발해지면서 민간 중심 벤처투자 분위기가 조성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

벤처캐피털 업계 관계자는 “모태펀드만 해도 펀드 청산 평균 수익률이 6%를 훌쩍 넘었다. 정책 자금 중 이 정도의 수익률을 보이는 곳은 없다”며 “저금리‧저성장 시대에 벤처투자는 신성장동력 확보와 수익 창출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