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3세대 5G모뎀 'X60' 공개...2021년 스마트폰에 탑재 예정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2-19 10:39

[사진=퀄컴]


퀄컴의 자회사인 퀄컴 테크놀러지가 3세대 5G 모뎀, 안테나 솔루션인 스냅드래곤 X60 5G 모뎀-RF 시스템을 19일 공개했다. 스냅드래곤 X60은 세계 최초로 5나노미터 기술을 5G 베이스밴드에 채택했다.

X60은 세계 최초로 밀리미터파(mmWave) 및 6GHz 이하 주파수 대역에서 TDD와 FDD를 모두 지원하는 등 모든 주요 5G 밴드와 조합을 아우르는 스펙트럼을 지원하도록 설계됐다.

이를 통해, 분산된 주파수를 사용하고 활용하는 이동통신사들에게 주파수 활용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해 5G 성능을 대폭 개선했다.

스냅드래곤 X60 5G 모뎀, 안테나 솔루션은 단말기가 지원하는5G의 평균 속도를 개선함과 동시에 전세계 통신사를 위해 성능과 용량을 향상하도록 설계됐다. 스냅드래곤 X60은 5G VoNR(Voice-over-NR)과 더불어 주요 스펙트럼 밴드, 모드 및 조합을 통해 5G SA (standalone)로의 네트워크 전환 가속화를 지원한다.

X60은 신규 퀄컴 QTM535 밀리미터파 안테나 모듈을 탑재해, 우수한 밀리미터파 성능을 보장한다. 퀄컴의 모바일용 3세대 5G 밀리미터파 모듈 QTM535는 전작대비 컴팩트한 디자인이 장점으로, 더 얇고 세련된 스마트폰을 구현할 수 있게 한다.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은 “퀄컴 테크날러지는 통신사 및 제조사들과 함께 5G의 전세계적 출시의 중심에 서 있으며, 전례 없는 속도로 5G 서비스와 모바일 기기를 선보이고 있다"며 "5G SA 네트워크가 2020년 도입됨에 따라, 퀄컴은 그에 필요한 모바일 기기의 커버리지 확대, 전력 효율성 및 성능 향상에 필요한 기능을 3세대 5G 모뎀-RF 플랫폼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5G 모뎀-RF 플랫폼은 5G 상용화의 빠른 확장에 필요한 광범위한 스펙트럼 집성 역량과 이를 위한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며 "퀄컴은 5G 기술이 여러 지역에서 빠르게 채택되고 사용자들에게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스냅드래곤 X60 5G 모뎀, 안테나 솔루션은 최대 초당 7.5기가바이트(Gbps)의 다운로드 속도와 최대 초당 3기가바이트(Gbps) 업로드 속도를 지원하며, 5G SA 모드에서는 6GHz 이하 대역의 캐리어 어그리게이션을 통해 단일 주파수 성능 최고 데이터 속도를 2배 향상시킨다.

퀄컴 관계자는 "올해 1분기부터 스냅드래곤 X60과 QTM535의 시제품을 출하하며, 새로운 모뎀-RF 시스템을 탑재한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2021년 첫 분기에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