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무려 2000년에 걸쳐 고난 겪은 집

남궁진웅 기자입력 : 2020-02-19 09:42

[epa=연합뉴스]

40년에 걸친 복원 공사를 마치고 18일(현지시간) 재개방된 이탈리아 폼페이의 유적지 '연인의 집' 내부 모습. 이 저택은 서기 79년 베수비오 화산 폭발 당시 화산재에 파묻혔다가 약 2천년이 지난 1933년 저택 2층과 장식품들이 거의 완벽하게 보존돼 채 처음 발굴됐는데 1980년 인근을 강타한 규모 6.9 강진으로 크게 훼손돼 그동안 복원 작업이 진행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