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구·경북서 확진자 다수 발생…10여명 안팎(상보)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2-19 09:40
31번 확진자 발생 하루 만

19일 오전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사진=연합뉴스]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확진 및 의심 사례가 다수 발생했다.

19일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 중인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와 전날 오후 11시 15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다.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병원 내 1인실 등으로 격리 조치했다.

전날인 18일에는 대구에서 해외 여행력이 없는 60대 여성이 대구 동산병원을 찾은 뒤 31번째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대구‧경북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10명 안팎"이라고 전했다.

한편, 대구 달서구 소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에 코로나19 의심환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응급실이 폐쇄됐다.

동산병원에 따르면 37세 여성인 코로나19 의심환자는 지난 17일 오후 10시경 고열과 폐렴 의심 증세를 보여 수성구 한 병원을 거쳐 동산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 여성은 최근 해외 방문 이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병원 음압병동에 격리돼있다. 동산병원은 18일 오후 3시부터 최종결과가 나올 때까지 신규 응급환자 유입을 중단하기로 했다. 기존 환자 50명은 응급실에 격리 치료 중이며 직원 수십여명도 귀가 금지 조치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