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폐렴환자 전수조사 실시, 인플루엔자 표본감시체계에 코로나19 포함(상보)

황재희 기자입력 : 2020-02-16 18:42
중수본, 국내유입 차단 강화 및 지역사회‧의료기관 발생 차단 방안 등 발표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응 강화 차원에서 폐렴환자를 전수조사하고, 인플루엔자 표본감시체계에 코로나19를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16일 오후 5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개최하고, 코로나19 국내유입 및 지역사회‧의료기관 발생 차단 방안 등에 대해 발표했다.

박능후 중수본 본부장은 브리핑에서 “오늘 3시 국무총리 주재로 중수본 3차 확대회의를 개최하고 진단검사 확대를 통한 환자 조기발견 및 사회 감시체계 구축 강화 등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원인불명 폐렴으로 입원 중인 환자에게 해외여행력과 무관하게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해외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사의 소견에 따라 진단검사가 가능하지만, 폐렴환자의 경우 정부가 나서서 전수조사에 나서게 된다.

이와 함께 병원기반 중증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SARI, 현재 13개 병원) 및 인플루엔자 실험실 표본감시체계(현재 52개 의원)에 코로나19 검사를 추가키로 했다. 현재 국내외 전문가들 사이에서 코로나19가 강력한 전염력 등에 따라 독감처럼 장기적인 계절성 유행병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미국 보건당국도 코로나19를 인플루엔자와 함께 감시체계 안에서 관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독감 환자를 대상으로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해 음성으로 나올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도 감시체계에 코로나19를 추가키로 결정했다. 국내의 경우 1년 동안 개인의원 200여개가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에 대해 보건당국에 사례보고 하고 있다. 이 중 52개 정도 의료기관은 채취한 검체를 직접 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보낸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포함해 8종의 호흡기 바이러스에 대한 검사를 하고, 주간단위로 호흡기증상자의 원인병원체에 대한 정보를 국민과 의료인에게 제공한다. 인플루엔자 감시체계로 인플루엔자 유행을 사전에 경고할 수 있다.

박능후 본부장은 “이 감시체계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을 확대해 지역사회 감염을 조기에 찾아내도록 감시망을 강화키로 했다”고 말했다. 

또 요양병원·시설 등 취약시설에 대해서는 외부 방문이나 면회를 제한하고, 종사자에 대해서는 중국 및 해외 주변국에 다녀온 뒤 14일간 업무에서 배제한다. 기침과 발열 등 관련 증상이 있을 경우 검사를 실시한다.

이외에도 중국 등 주변 국가에서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계속되면서 특별입국절차 등을 강화키로 했다. 

그동안 정부는 모든 중국발 입국자(홍콩ㆍ마카오 포함)에 대해 입국시 발열감시, 건강상태질문서 징구 및 국내 거주지와 실제 연락처 확인뿐 아니라 모바일 ‘자가진단 앱’을 설치하도록 해 매일 자가진단결과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2일 연속 유증상자는 질병관리본부와 지자체에서 집중 관리하도록 하고, 무응답자는 처벌 등 경고메시지 발송, 콜센터를 통한 의심증상 확인 등의 사후관리 조치를 시행 중이다.

박능후 본부장은 “지난 9일 대응계획 발표에 따라 지자체의 자가격리자 업무를 행안부에서 전담해 관리 중이며, 시‧도별 접촉자 격리시설은 기존 17개소에서 23개소로 대폭 확대한다”며 “환자 조기발견을 위한 진단검사 건수도 대폭 확대돼 하루 검사역량도 3000명에서 5000명으로 확대됐다. 2월말까지는 1만명으로 늘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