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 3사 정상화 시동] 픽업트럭 콜로라도 1월 판매 럭키 ‘777대’... 한국GM ‘부활 신호’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2-17 08:00
한국GM이 대형 픽업트럭 ‘콜로라도’ 등 신차의 인기를 이어가며, 경영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신차의 성공적인 출시 등 그간 경영정상화를 위해 세운 계획이 차례로 현실화되면서 불가능한 일도 아니라는 분석이다. 특히 향후 경남 창원 공장에서 생산되는 신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은 그 도화선이 될 전망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콜로라도의 올해 1월 국내 첫 판매량은 전월 대비 20.3% 상승한 ‘777대’다. 이 덕분에 한국GM은 지난 1월 오랜만에 국내 시장에서 르노삼성차를 제치고 판매량 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6월 이후 처음이다.

더욱 고무적인 것은 지난해 10월 국내 시장 첫 출시 이후 입소문을 타며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콜로라도의 지난해 11월, 12월 판매량은 각각 322대, 646대다.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지면 조만간 월간 1000대 판매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월 기준 한국GM의 모델 중 월간 판매 1000대가 넘는 것은 경차 ‘스파크(2589대)’가 유일하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대형 스포츠유틸리차량(SUV) ‘트래버스’와 올해 처음으로 선보인 소형 SUV ‘트레일블레이저’도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자리잡는 분위기다.

트래버스의 경우 지난해 길지 않은 판매기간 동안 1145대나 팔렸다. 트레일블레이저도 아직 공식 집계되지는 않았지만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이 차는 한국GM이 디자인·개발·생산을 모두 이끌었다.

이처럼 한국GM의 경영정상화는 빠르게 이뤄지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다. 창원 공장에서 생산 준비 중인 글로벌 신차 CUV가 대표적인 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신차 CUV가 회사의 수익성 변화와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중요한 전환점을 마련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GM 관계자는 “국내 외국인 투자 자동차 기업들 중 한국GM에 대한 기대감이 유독 높아지고 있다”며 “외국인 투자 기업으로서 모범을 보이며 정도(正道) 경영을 하고 있는 게 그 배경으로 꼽힌다”고 말했다.
 

한국GM의 대형 픽업트럭 '콜로라도'. [사진=한국GM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