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베트남 부총리·기획투자부 장관 면담하며 에너지 인프라 사업 포석
  • 채 사장 "컨소시엄 역량 충분"…찡 부총리 "한·미·베트남 3국 협력 강화 본보기"
한국가스공사가 신시장 개척을 위해 베트남에서 에너지 인프라 사업을 추진한다.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11일 채희봉 사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찡딩중 부총리, 응우옌찌중 기획투자부 장관과 차례로 만나 베트남 에너지 인프라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먼저 시작된 찡 부총리와의 면담에선 미국계 에너지 사업 계발사인 ECV(Energy Capital Vietnam) 데이비드 루이스 사장을 비롯해 도이체방크 관계자 등도 참석해 함께 대화를 나눴다. 이들은 가스공사와 ECV가 공동 추진 중인 베트남 빈투언성 GTP(Gas to Power Project) 사업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채희봉 사장은 이 자리에서 "본 사업을 통해 에너지 분야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성장에도 기여함으로써 베트남 전체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끄는 원동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찡 부총리는 "액화천연가스(LNG) 분야에 오랜 경험과 높은 신뢰도를 보유한 가스공사와 에너지 사업 개발에 뛰어난 추진력을 가진 ECV가 함께 참여한 사업에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하며, 한국·미국·베트남 3국 협력관계 강화의 본보기가 되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채 사장은 이어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와 함께 응우옌찌중 베트남 기획투자부 장관도 만났다.

채 사장은 이들 국내 3사가 참여한 '코리아 컨소시엄'이 그동안 에너지 분야에서 쌓아온 전문역량이 충분하다며, 우리나라 에너지 분야의 발전모델을 베트남 현지에도 성공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베트남에는 중앙정부와 컨소시엄의 원활한 협력관계 구축을 요청하며, 관련 사업의 진행 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베트남 남동부 지역에서 활발하게 진행 중인 LNG 가스복합발전 사업에 한국 컨소시엄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응우옌 장관은 코리아 컨소시엄의 사업 개발 참여가 베트남 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만남을 통해 베트남 GTP 사업에 대한 가스공사의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베트남 정부에 피력함으로써 프로젝트 실현 가능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응우옌찌중 베트남 기획투자부 장관이 지난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인프라 사업을 논의하면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가스공사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