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수상 곽신애 대표 충남영상위원회 활동 ‘주목’

(내포)허희만 기자입력 : 2020-02-16 08:23
- 영화 ‘기생충’ 제작자 곽신애 위원 충남영상산업 발전에도 이바지 -

[사진=충남도제공]


아시아 여성 최초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계에 새로운 역사를 쓴 영화 ‘기생충’ 제작자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의 충남영상위원회 활동 이력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맹창호) 산하의 도 영상위원회는 도내 영상산업 발전 및 장소 마케팅 등 영상관광 홍보 효과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며 촬영 허가 및 협조 등 영화·드라마 제작의 여러 제반 사항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도 영상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곽 위원은 영화·드라마 촬영지로 활용할 수 있는 지역 곳곳의 장소들을 제작자·감독 및 관계자들에게 소개하는 등 도의 영상산업 발전을 함께 이끌어 왔다.

또 연중 개최하는 정기회의와 상시 자문 및 간담회 등에 참석해 도 영상위원회의 안정적 운영에도 힘을 보탰다.

특히 곽 위원을 포함한 도 영상위원회는 지난해 8월 개최한 양승조 충남도지사와의 접견 자리에서 영화 촬영에 따른 실내·외 세트장 설치와 관련해 △식사·숙박 등 촬영 진행 시 유발되는 지역경제 활성화 △개봉·방영 이후 배경 장소의 관광지화 등 경제적 효과를 강조하고, 수도권과 가까운 충남의 지리적 이점을 이용해 적극적으로 영화·드라마 유치에 나서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그동안 도 영상위원회가 도내 촬영지 안내 및 허가 지원한 영화·드라마 편수는 100편으로, 이 가운데 유치한 작품은 영화 23편, 드라마 10편 등 총 33편에 달한다.

도 관계자는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타지에서 들려 온 기쁜 소식은 도와 도민들에게도 큰 자부심”이라며 “전문적이고 유능한 인재들로 구성한 충남영상위원회와 함께 앞으로도 도의 영상산업과 문화 발전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곽 위원은 이번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개 부문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을 포함해 ‘가려진 시간’, ‘희생부활자’, 가상현실(VR)과 4DX 기술을 융합한 ‘기억을 만나다’ 등 다양한 영화를 제작한 바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