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강도 아파트 규제에 수익형 부동산 풍선효과 누릴까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2-15 17:02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국은행이 역대 최저수준의 기준금리를 유지하면서 부동산 투자 시장은 아파트 보다 수익형 부동산으로 옮겨가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0월 16일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치인 1.25%로 인하한 이후 열린 4번의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 변동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지 않으면서 반 년째 역대 최저금리가 이어지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저금리기조가 계속해서 이어지면서 투자자들의 이목이 실물자산으로 집중되고 있다. 사실상의 금융 수익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투자자들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특히 12.16 부동산 대책을 통해 고가 주택에 대한 기준을 공시가격에서 시가로 변경해 규제 강도를 높였다. 고가주택에 해당되면 양도소득세 부과, 취득세율이 높아진다. 여기에 종합부동산세 등 고가주택에 적용되던 세금도 여전하다. 또한 고가주택을 구매할 때 필요한 자금출처에 대한 자료도 제출해야 한다.

이번 부동산 대책에는 고가주택을 넘어서는 주택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규제도 포함하고 있다. 9억원을 초과하는 주택에 대한 LTV(주택담보대출비율)를 축소하고 15억 이상 금액에 대해서는 대출을 원천적으로 금지했다. 낮은 금리의 이점을 활용하기 어려워진 것이다.

아파트 시장에 대한 강력한 규제가 연이어 쏟아지면서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로우면서도 대출을 폭 넓게 활용할 수 있는 수익형 부동산이 주목받고 있다. 쌍용건설은 송파구 잠실동에서 '쌍용 더 플래티넘 잠실' 오피스텔과 상업시설을 분양한다. 지하 4층 ~ 지상 16층 규모로 오피스텔 192실과 상업시설 74실이 함께 분양에 나선다.

아시아신탁(위탁자 포브로스)이 시행 및 분양하고, 롯데건설이 단순 시공을 맡은 '웅천 롯데캐슬 마리나'는 이달 모델하우스를 오픈하고 본격적인 분양을 시작한다. 지하 3층~지상 7층, 5개 동, 전용 28~70㎡, 총 550실 규모의 오피스텔이다.

현대BS&C는 3월 동탄2신도시에서 '동탄역 헤리엇'을 분양한다. 동탄역 헤리엇 에디션 84 오피스텔은 아파트와 오피스텔의 장점을 합친 동탄 0.1%를 위한 밸류하우스로 전용면적 84㎡ 150실 규모로 지역 중심 입지인 C16블록에 들어선다. 단지는 주상복합단지로 아파트(428가구)와 북유럽 감성의 스트리트 상업시설 '파인즈몰'이 함께 들어선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