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명 중 1명 “코로나19 영향, 출근 꺼려져”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2-14 16:57

 


코로나19 영향으로 직장인 절반이 출근을 꺼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은 직장인 1446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출근이 꺼려진 경험’을 조사한 결과, 56.2%가 ‘출근이 꺼려진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69.7%)이 남성(43.5%)보다 26.2%포인트(p)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20대(68.3%), 30대(59%), 40대(41.6%), 50대 이상(32%) 순으로 연령대가 어릴수록 출근을 꺼리는 비율이 높았다.

출근을 꺼리는 이유로는 ‘출퇴근길에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해서’(59.7%, 복수응답)가 1위였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두려움도 컸다. 전체 응답자의 64%가 코로나19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두려움을 느끼는 순간으로는 ‘근처에 기침·재채기를 하는 사람이 있을 때’(55.7%, 복수응답)를 가장 많았다.

코로나19가 직장생활에 끼친 영향도 적지 않았다. 응답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한 직장생활 모습으로 ‘사무실 내 마스크 착용’(46.5%, 복수응답), ‘회식·동아리 활동 등 자제’(43.1%), ‘타 직원과의 접촉 최소화’(24%) 등을 들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