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대 이색 졸업생 화제…부부기능장, 은퇴체육인 등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2-14 10:06
대학원 석사졸업생도 기술교육 받아 14일 폴리텍대 2019학년도 졸업식 1만2848명 졸업
부부기능장, 은퇴체육인 등 한국폴리텍대 2019학년도 이색 졸업생들이 화제다.

​한국폴리텍대는 14일 전국 34개 캠퍼스에서 총 1만2848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고 밝혔다.

유창민(32)·강좌령(34)씨 부부 기능장은 동시에 졸업장을 받았다. 이들 부부는 지난해 5월 기계가공기능장 국가기술 자격시험에 동시에 합격하고 결혼식을 올렸다. 부부는 야간과정을 다니며 2년간 일과 학업을 병행해 목표했던 기능장 자격을 취득하는 데 성공했다.

강 씨는 “2년간 같이 일과 학교생활을 같이 하며 서로 의지한 게 평생 함께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며 “차근차근 노력해 부부 기술사에도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학교 1학년때까지 농구선수로 활동하던 이찬양(24)씨는 부상으로 선수 생활을 접게 됐다. 이후 군 입대를 마치고 부모님의 권유에 따라 2018년 김제캠퍼스 산업설비자동화과에 입학했다. 그는 2년간 가스산업기사 등 7개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하고 전공을 살려 졸업전 취업을 확정했다. 현재 가스제조 및 배관공급업체인 LS 계열 예스코 안전기술팀에서 일하고 있다.

홍대 대학원에서 지식재산학 석사학위를 취득한 김아름(28) 씨는 폴리텍대 서울강서캠퍼스 정보보안과에 입학했다. 현재 정보보호 전문기업 조인어스비즈에서 엔지니어로 근무 중이다.

이석행 폴리텍대 이사장은 “기술인으로서 내딛는 걸음이 곧 인생의 새로운 길이 될 것”이라며 “끊임없는 변화와 도전을 통해 일자리 특화대학으로 위상을 높여, 폴리텍이 자랑스러운 모교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폴리텍대 2019학년도 졸업생 유창민(32)·강좌령(34)씨 부부 기능장[사진=한국폴리텍대학]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