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中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하락 마감...국제유가 사흘째 상승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2-14 07:00
다우 0.43%↓ㆍS&P500 0.16%↓ㆍ나스닥 0.14%↓ 추가 감산 기대감에 국제유가 사흘째 상승세 코로나19 확산 공포에 금값도 상승
13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급증 소식에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28.11포인트(0.43%) 떨어진 2만9423.31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5.51포인트(0.16%) 하락한 3373.94에, 나스닥지수는 13.99포인트(0.14%) 내린 9711.97에 장을 마쳤다.

중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는 소식에 뉴욕증시 3대 지수는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사상 최고치 행진도 멈췄다. 

앞서 중국은 코로나19 확진 범위에 임상 진단 병례를 추가했다. 이에 따라 전날 중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만5152명, 사망자는 254명이 늘었다. 

BMO글로벌자산운용 투자전략가 존 아담스는 "코로나19 변수가 앞으로도 계속 시장에 머무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유럽 주요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전날보다 1.09% 내려앉은 7452.03에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CAC40지수는 0.19% 떨어진 6093.14에, 독일 DAX지수는 0.03% 하락한 1만3745.43에 각각 종가를 형성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는 0.20% 내린 3846.74에 장을 종료했다.

국제유가는 주요 산유국들의 추가 감산 기대감이 이어지면서 사흘째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5%(0.25달러) 오른 51.4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00%(0.55달러) 상승한 56.34달러를 가리켰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회원 산유국들의 모임인 OPEC+의 기술 패널은 최근 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수요 둔화를 우려해 하루 60만배럴의 추가 감산을 권고한 상태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값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5%(7.20달러) 오른 1578.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