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나미, 영업이익 73% 하락에도 주가 상한가… 왜?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2-12 18:15
모나미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73.5% 감소했다. 하지만 지소미아 폐지론의 영향으로 주가는 상한가를 기록했다.

모나미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18억3373만원으로 전년 대비 73.5% 감소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327억1958만원으로 1.8% 감소했다. 당기순손실도 17억원을 기록했다.

모나미는 "화장품 공장 설비와 시설 투자, 모나미 통합몰 구축 등 신규사업 추진에 따라 초기투자비용이 발생하고, 2018년 태국 아마타 공장 증축 및 설비 투자에 따른 고정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모나미의 실적은 전년 대비 급감했지만 주가는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효력 종료를 시사했기 때문이다. 모나미는 일본 불매운동의 수혜주로 꼽혀왔다.
 

[사진=모나미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