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MWC 취소되나…GSMA 14일 결정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2-12 17:13
LG전자, 에릭슨, 아마존 등 대형 업체 잇달아 불참 발표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글로벌 기업들이 세계이동통신박람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0' 불참 선언을 이어가자 주최 측이 취소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12일 로이터 등 외신 등에 따르면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오는 14일(현지시간) 이사회 미팅을 열고 'MWC 2020' 취소 여부를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24일부터 2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0'은 세계 최대 통신·모바일 전시회로 꼽힌다. 전 세계에서 1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이 모여 최신 IT 기술 트렌드를 체험하는 곳이다.

MWC는 전시회 특성상 손으로 기기를 만지며 체험하기 때문에 많은 우려를 샀다. 중국 화웨이가 메인 스폰서를 맡고 샤오미·오포 등 여러 중국 업체들이 이곳에서 대규모 부스를 차려 중국 관광객도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GSMA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우려에도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대형 업체들이 잇달아 불참을 발표하며 취소를 논의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MWC에서 새 스마트폰을 선보일 계획이었던 LG전자가 이달 초 참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데 이어 통신장비업체 에릭슨·GPU 업체 엔비디아·아마존·소니·일본 통신사 NTT도코모 등이 연달아 참가를 취소했다.

인텔·페이스북·시스코와 미국 통신사 AT&T·스프린트에 이어 중국 스마트폰 업체 비보도 전날 MWC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사진 = 아주경제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