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표준지 공시지가] 건축허가 호재 '현대 GBC부지' 15% 올라…3.3㎡당 2.1억원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2-12 15:34
공시지가 기준 전체 땅값은 5조1572억원 규모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신사옥이 들어설 부지의 땅값이 한 해에 15%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GBC 조감도.[사진 = 현대차]


1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에 따르면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GBC 부지 공시지가는 ㎡당 650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 5670만원에서 14.64% 오른 가격이다. 올해 서울과 강남구의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 각각 7.89%와 10.54%를 모두 크게 웃돈 셈이다. 

상승 요인으로는 영동대로 지하화 개발 호재와 서울시 건축허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공시지가 기준으로 GBC 전체 용지(7만9342㎡) 땅값은 총 5조1572억원에 달하게 됐다. 

올해 상업용 부동산 공시지가 시세반영률 평균치가 67%인 점을 고려하면 실제 전체 땅값은 7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