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코리아, 연간판매 1만대 달성 1등 공신... ‘레니게이드’·‘랭글러’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2-13 09:06
지프코리아가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처음으로 1만대 판매고를 올렸다.

오프로드의 대명사로 꼽히는 지프의 중·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인업이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지프코리아는 지난해 수입차 시장의 하락세에도 국내 시장에서 총 1만251대를 판매했다.
 

지프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레니게이드' [사진=지프코리아 제공]

지프의 5개 라인업 중 최대 공로자는 소형 SUV ‘레니게이드’와 중형 SUV ‘랭글러’다. 지난해 각각 2391대와 2186대가 팔렸다. 특히 지프의 막내 레니게이드는 국내 수입 소형 SUV 판매량의 44%를 차지하며 업계 1위를 차지했다.

레니게이드의 인기 비결로는 직선과 곡선이 조화를 이루는 매력적인 디자인, 역동적인 오프로드 성능, 경쟁력 있는 적재공간 등이 꼽힌다. 실제 레니게이드는 지프의 상징적인 전면 디자인인 세븐-슬롯 그릴과 특유의 박스형 디자인을 유지하면서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반항적인 외관을 가지고 있다.

또한 레니게이드는 론지튜드 1.6TD FWD, 리미티드 1.6TD AWD, 론지튜드 2.4 FWD, 리미티드 2.4 FWD, 리미티드 2.4 AWD 5종으로 구성돼 선택의 폭도 다양하다.

올해 새롭게 선보인 론지튜드 1.6TD FWD, 리미티드 1.6TD AWD는 최고 출력 120마력과 최대 토크 32.7kg·m의 힘을 자랑한다. 엔진 스톱&스타트(ESS) 기능을 탑재해 주행상황에 맞게 스스로 엔진 작동을 조절하면서 복합연비 15.6km/l(도심: 14.6km/l·고속: 17.6km/l)을 구현한다.

지프의 또 다른 대표적인 모델 랭글러는 자유와 모험의 아이콘으로 국내에서 사랑받고 있다. 온로드 주행 성능까지 고루 갖춘 랭글러 오버랜드는 같은 라인업 중에서도 독보적이다.

랭글러 오버랜드는 온로드 주행에 포커스를 맞춘 일반 승용 SUV 타이어를 사용한다. 주행 시 발생하는 소음이 일반적이고, 배수라인을 두어 빗길이나 눈길에서 미끄러지지 않고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직렬 4기통 2.0L 터보 가솔린 엔진 장착으로 최대 토크를 향상해 가속감이나 출력에도 부족함이 없다. 차체가 높아도 민첩한 주행을 자랑한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제동 보조 시스템), 풀-스피드 전방 추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전/후방 센서 등 다양한 편의 사양이 기본으로 장착돼 있다.

랭글러답게 사륜구동에도 강하다. 2.72:1 셀렉-트랙 풀타임 4WD 시스템은 주행 조건에 따라 2륜 구동에서 4륜 구동으로 자동 전환해주는 풀타임 모드를 제공한다. 내부 휠 속도 및 트랙션 컨트롤 센서가 험난한 지형이나 악천후에도 안정적이고 매끄러운 주행을 보장한다.

지프코리아 관계자는 “랭글러는 혹독한 오프로드 코스에서 이뤄지는 테스트를 통해 성능이 검증된 차량에만 주어지는 ‘트레일 레이티드 배지’ 등을 받았다”며 “레니게이드와 랭글러를 통해 그동안 꿈꿔온 로망을 실현해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프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 '랭글러 오버랜드'. [사진=지프코리아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