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입국제한 후 중국발 하루 입국자 절반 이상 줄어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2-09 18:07
하루 1만3000명에서 5400명으로 감소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유입을 막고자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별도입국절차를 시행한 후 중국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사람이 절반 이상 줄었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는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며 “입국제한 조치 후 중국발 입국자는 하루 1만3000명에서 5400명으로 약 60% 줄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4일부터 중국 후베이성을 14일 이내에 방문하거나 체류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내외국인에 대상으로 별도 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