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이낙연-황교안 ‘종로 매치’ 성사될 것”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1-28 20:53
"黃 결국 등 떠밀려 종로로 출마할 것"
박지원 대안신당 전 대표는 28일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종로에서 맞붙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지금 언론이나 당내 분위기를 볼 때 이 전 총리의 종로 출마가 확정된 이상 결국 황 대표도 등 떠밀려 종로로 출마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제3지대 통합 및 신당 가능성’에 대해선 “제가 김종인 전 대표를 만났고 ‘대안신당·바른미래당 일부·평화당이 합치면 함께 하겠다’고 하신다는 이야기를 상당한 분으로부터 들었다”면서 “저에게 이러한 말씀을 전해 주신 분이 우리 대안신당 또 한분에게 이러한 사실을 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제3세력을 하는데 김 전 대표를 모실 수 있다고 하면서 통합의 길로 가려고 접촉하려는 것이다. 김 전 대표가 대표를 하실 것이라고 이야기 한 것은 아니다”라며 “손혜원 의원이 이에 대해 유튜브에 반박 내용을 게재 했지만, 그냥 소이부답하겠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최강욱 청와대 공직비서관 기소 및 윤석열 패싱 논란’에 대해선 “지금 법무부와 검찰의 관계가 왜 꼬여 가는지 국민들의 염려가 많다”며 “추미애 장관, 윤석열 총장, 이성윤 지검장 모두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고위 공직자들 이기 때문에 직접 만나서 모든 것을 잘 해결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출판기념회서 인사하는 박지원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의원이 쓴 책 '고마워: 미안했고, 잘못했고 사랑해' 출판기념회가 15일 전남 목포 목상고등학교 인동관에서 열렸다. 출판기념회에는 권노갑·정대철·이훈평 고문, 천용택 전 국방부장관,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 천정배·장병완·유성엽·김종회·윤영일 국회의원,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 정치인이 대거 참석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