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윈드시어 특보..일부 항공기 지연 전망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1-27 09:22
27일 제주국제공항 상공에 강풍이 불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 이에 귀경길에 나선 시민들이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여진다.

이날 항공기상청에 따르면 제주공항은 현재 이륙과 착륙 방향 모두에 윈드시어(wind shear·난기류) 특보가 발효됐다. 전날 발표된 윈드시어는 이날 오후 6시께 해제될 전망이다.

윈드시어란 풍속과 풍향이 갑작스럽게 변하는 난기류를 의미한다. 윈드(Wind)와 시어(Shear)가 결합해 만들어진 용어다. 주로 강한 전선이 이동할 때나 산지 주변의 기단이 갑자기 변화할 때 발생한다.

이날 9시 현재 제주공항에서는 대부분 항공기 탑승이 지연되고 있다.

기상청은 28일 오전 9시 전후까지 바람이 초속 10∼22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돌풍이 부는 곳도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강풍주의보는 28일 오전 해제될 전망이다.
 

[사진=항공정보포탈]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