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새로운 도전 맞은 글로벌 은행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1-26 05:00
최근 글로벌 은행의 영업환경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대응 전략 마련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국제금융센터가 최근 발표한 '2020년 글로벌 은행의 도전과 대응 사례 점검'에 따르면 은행들의 주요 도전 과제로는 △성장·수익성 저하 △규제 문제 △IT 전문 기업의 도전 △오픈 뱅킹 등이 꼽혔다.

현재 글로벌 은행의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경기 회복세에도 미치지 못하는 가운데 저금리 장기화 등으로 수익성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전세계 경제성장률(연평균)은 2013~2017년 4%에서 2017~2018년 6%로 상승한 했지만 같은 기간 글로벌 은행 대출 증가율은 5%에서 4%로 하락했다.

규제 문제도 여전히 은행의 주요 관심사다.

지난 5년간 글로벌 은행 임원들의 64%가 규제 문제를 매우 중요하게 여겼으며, 각종 규제에 자신 있게 준비돼 있다고 판단한 비율은 22%에 불과했다. 특히 유럽계 은행은 위험가중자산(RWA)과 요구자본이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는 바젤Ⅲ 개혁안(2022년 1월부터 도입 예정) 대비로 수익성이 저하할 우려가 높다.

핀테크뿐 아니라 '빅테크(거대 정보기술 기업)'의 도전도 확대되고 있다.

글로벌 CEO 설문조사 결과, 모든 비즈니스 리더들의 관심사 중 하나인 기술변화의 속도에 대해 70%의 응답자가 우려를 표명했다. 핀테크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거래비용을 크게 줄이면서도 개별고객 맞춤이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기존 은행과 경쟁 중이다.

도전 과제에 대해 은행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BNP파리바는 EU 내외로 진입·진출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금융 서비스 제공에 주력하고 있으며, 프랑스 최대 규모 은행인 크레딧 아그리콜은 은행 서비스 외에도 보험, 뮤추얼펀드와 자산운용업 등 다양한 금융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디지털 기술 발전에 대응하기 위해 JP모건은 핀테크 기술을 통해 접속하는 고객의 정보보호를 위해 고객에게 제한된 데이터만을 요구하는 토큰을 제공할 계획이다. 골드만삭스는 지난해 4분기중 온라인 뱅킹 플랫폼 구축, 애플 신용카드 출시 등 디지털 대응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모건 스탠리는 최근 몇 년간 채권거래 전자화를 추진한 결과, 지난해 4분기 채권 거래 수익이 126% 증가했다.

이지현 국제금융센터 부전문위원은 "국내 은행들도 경쟁심화 및 규제강화 등 글로벌 은행들이 당면한 과제에 대한 부담을 같이 겪고 있는 만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글로벌 흐름에 맞춰 과제별 우선 순위를 정하고 지속적인 혁신 전략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