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모바일 가입자 1500만명 돌파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1-20 09:00
2019년 가입자 8% 성장… "5G 마케팅 주효" 분석
LG유플러스의 모바일 가입자가 지난해 3월 1400만 가입자를 달성한 지 10개월 만에 1500만명을 돌파했다.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사업과 LG유플러스망을 사용하는 알뜰폰(MVNO) 가입자가 1500만명을 넘어섰다고 20일 밝혔다.

LG유플러스의 모바일 가입자 수는 지난해 4월 5G 상용화 이후 연간 8%이상 급성장했다. 이는 최근 5년 동안 5~6%의 연평균 성장률을 보인 것을 크게 웃도는 수치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주력한 5G 마케팅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U+AR, VR, 클라우드 게임 등 콘텐츠를 바탕으로 10~40대까지 고른 계층의 가입자를 확보했다고 분석했다.

IPTV에서도 유무선 결합을 통한 모바일 가입자 유치에 힘을 보탰다. U+TV는 키즈 서비스 '아이들나라'를 중심으로 30~40대 부모들로부터 호응을 이끌었으며, 글로벌 OTT '넷플릭스' 제휴를 통해 TV뿐만 아니라 모바일 가입자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5G 상용화 후 5G 콘텐츠들이 호응을 얻으며 모바일 가입자 증가를 견인했다"며 "5G 고객들의 월평균 데이터 이용량은 LTE보다 2배 높게 나타날 정도로 5G 콘텐츠 수요가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올 연말까지 전체 모바일 가입자 중 5G 고객의 비중을 30%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말 5G 가입자는 전체의 약 10%를 차지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은 "모바일 가입자 1500만 달성은 5G 뿐만 아니라 홈·미디어, IoT, AI 서비스 등 모든 사업이 유기적으로 연계돼 시너지를 발휘했기 때문"이라며 "올해도 무선 사업을 비롯한 각 영역의 고른 성장을 밀도 있게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