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갑질 의혹' 논란 커져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1-17 07:25

[사진=MBC뉴스 갈무리]


정종길 안산시의원(48·더불어민주당)이 안산시립국악단 여성 단원들에게 "오빠라고 부르라"고 하고, 5만원권을 주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16일 MBC에 따르면 정 의원은 2018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안산시립국악단의 공연 뒤풀이 자리에 동석했다. 당시 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이었던 그는 이 자리에서 처음 만난 젊은 여성 단원 A씨와 대화하던 중 A씨의 고향과 자신의 출신 지역이 가깝다며 자신을 '오빠'로 불러 달라고 했다.

A씨는 "오빠가 그랬잖아, 오빠가 해줄게 등의 말을 했다"며 "그분은 저보다 높은 위치에 있는 분이라서 난감했다"고 회상했다.

A씨는 정 의원이 심지어 자신에게 5만원권 지폐를 건넸다고도 폭로했다. 정 의원이 지폐에 직접 서명을 한 뒤 "네가 진짜 힘들고 어려울 때 가지고 오면 100배로 불려 주겠다"고 약속했다는 것이다. A씨는 "상당히 불쾌했다"면서도 정 의원이 국악단 운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해 문제제기를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안산시립예술단지회는 지난해 10월 정 의원의 인권침해와 노조탑압을 규탄한다는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한 바 있다. 지회는 세 달 가까이 정 의원 사과와 당적박탈, 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단원들은 노조를 만들어 대응하려했지만, 정 의원이 노골적으로 협박성 발언을 쏟아냈다고 입을 모았다.

공개된 녹취 파일에는 "지금처럼 섣불리 나오면 문화국장, 예술국장 우후죽순처럼 날아간다"고 말하는 정 의원의 음성이 담겼다. 정 의원이 노조 결정을 주도한 남성 단원을 가리켜 "팔, 다리 잘라 버리겠다" 등의 폭언을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정 의원은 이같은 의혹에 "성희롱 발언이 없었다" ""연습실에 자주 간 건 단원들이 연습을 소홀히했기 때문이다" "사진 촬영도 악장이 찍으라고 했다" "노조를 탄압하거나 와해시키려 한 적도 거의 없다" 등의 해명을 내놨다.

시립국악단 노조는 그간 당한 인권 침해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낼 계획이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