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란 갈등]美국방부 "미사일, 이란서 발사 분명…모든 조치 취할 것"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1-08 10:08
"최소 2곳 군사기지 탄도미사일 공격받아"
미국 국방부는 7일(이하 현지시간) 이라크 내 미군 주둔기지가 미사일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해 공격 주체로 이란을 지목했다.

이날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이라크 내 미군 주둔기지로 날아온 미사일이 이란 영토에서 발사된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지역의 미국 요원과 파트너, 동맹을 보호·방어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현재 초기 피해 상황을 평가하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이란이 10발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미군과 연합군을 타격하기 위해 발사했다고 전했다. 또한 미군 주도 연합군이 주둔한 이라크 내 미군 기지 중 최소한 두 곳 이상이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은 8일 오전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에 지대지 미사일 수십 발을 발사했다. 현재 즉각적인 피해 상황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