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SK하이닉스 "반도체 기술 어렵지 않아요"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1-08 09:24
방대한 양의 데이터 처리 가능한 메모리솔루션 및 CIS 전시 고용량/고성능 PCIe 인터페이스 방식 B2C용 SSD 첫 소개
SK하이닉스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반도체 기술을 선보였다.

SK하이닉스가 현지시간으로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0'에 '메모리 중심의 세상'을 주제로 참가했다.

전시 부스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가 활용되는 미래도시를 형상화했다.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오토모티브,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5세대 이동통신(5G) 등 6개의 사업 분야와 관련된 반도체 솔루션을 제시했다.

SK하이닉스가 선보인 주요 제품은 안정성, 속도, 전력소모, 용량 측면에서 우수성이 뛰어나 5G, AI 등 미래 4차 산업에 두루 사용되는 HBM2E, 서버용 DDR5, SSD 등 메모리 솔루션과 차량용으로 최적화된 내구성 높은 LPDDR4X, eMMC 5.1 등이다.
 

SK하이닉스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현지시간으로 이달 7일부터 열린 CES 2020에 참가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반도체 기술을 전시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제공]

5G 스마트폰의 성능을 높일 수 있는 LPDDR5와 UFS, AR·VR과 IoT 환경 구축에 필수적인 CMOS 이미지센서(CIS) 등도 전시했다.

특히 B2C제품인 PCIe NVMe 인터페이스 방식의 일반 소비자용 SSD를 이번 CES에서 처음으로 소개했다. 이 제품은 SK하이닉스가 지난해 6월 세계 최초로 양산한 128단 4D낸드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업계 최고수준의 안정성과 성능을 자랑한다. 쓰기와 읽기 속도는 지난해 8월 출시한 자사 SATA 인터페이스 방식의 일반 소비자용 SSD보다 6배이상 향상됐다.

SK하이닉스는 일반 소비자용 SSD와 CIS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별도의 공간도 조성했다. CIS 체험존은 방문객들이 부스에 전시된 스마트폰으로 본인을 촬영하면 CIS가 피사체를 인식하고 디지털이미지로 전환해서 사진으로 변환시키는 과정을 체험할 수 있게 전시해 높은 관심을 끌었다.

SK하이닉스를 친근하게 알리기 위한 회사 소개 코너도 마련했으며, 반도체 상식 OX퀴즈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했다.

한편, 이석희 SK하이닉스 최고경영자(CEO)와 주요 임원들은 행사기간 중 글로벌 유수의 칩셋업체, 데이터센터 및 디바이스 제조업체 등을 만나 다양한 고객의 요구에 귀 기울이고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올해 128단 4D낸드 기반의 테라바이트급 고성능 낸드 솔루션과 3세대 10나노급 D램의 양산을 본격 시작한다"면서 "고객들이 요구하는 경쟁력 높은 제품들을 적기에 출시해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