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최진환 SK브로드밴드 사장 "고객에게 사랑받는 미디어 플랫폼 되자"

윤경진 기자입력 : 2020-01-02 17:31
최진환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사장은 2일 서울 중구 SK브로드밴드 본사에서 진행한 2020년 시무식에서 "고객에게 사랑받는 미디어 플랫폼이 되자"고 밝혔다.

최 사장은 이날 SK브로드밴드 구성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는 고객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주는 일을 하는 회사"라며 "B tv가 많아질수록, 그리고 잘할수록 대한민국은 더욱 행복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강력한 사업모델과 역량을 가진 회사"라며 "여전히 TV는 가장 강력한 매체이며 SK브로드밴드는 경쟁사들보다 고객가치 향상 여력이 크고 생산성을 더욱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또한 "SK텔레콤과 시너지는 우리에게 장점"이라며 "웨이브를 중심으로 전개할 콘텐츠 시너지와 SK 정보통신기술(ICT) 패밀리 간 제휴 네트워크의 확장은 우리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SK브로드밴드는 '혁신'과 '확장'을 올해 경영전략의 키워드로 제안했다. 최 사장은 유료방송 시장 재편이 마무리되면 구성원들의 역량 강화를 통해 빠른 시간 내 미디어 플랫폼 1위 사업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무엇보다 본질에 집중하고 IPTV 서비스의 콘텐츠와 UI/UX, 마케팅 모두 고객에 대한 이해가 핵심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 사장은 "'공유와 공감', '관심과 배려'가 기업문화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다 함께 회사를 행복한 공동체로 만들어나가자"고 덧붙였다.
 

최진환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사장 [사진=SK브로드밴드]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