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신용길 생보협회장 "저금리 수익성 악화에 대책 마련해야"

윤동 기자입력 : 2020-01-01 14:06
"스스로 자본 확충으로 연착률 방안 적극 모색해야"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사진)이 2020년을 맞아 저금리로 인한 수익성 악화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한 우려가 크고 특히 금리가 가장 큰 걱정거리"라며 "역사상 가장 낮은 수준인 연 1.25%의 기준금리가 내년 중 인하될 가능성이 예측돼, 과거에 겪어보지 못한 엄청난 도전을 마주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과거 고금리 계약의 부채적립 부담이 높아져 이차역마진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업계 스스로 자산·부채 구조개선과 자본 확충을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추진해, 저금리 환경에서 새로운 제도가 안정적으로 도입될 수 있도록 세부적인 연착륙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비자 신뢰 회복도 강조했다. 신 회장은 "지난 연말, 소비자 신뢰 회복을 위해 전 생보사 사장단이 자율결의를 했다"며 "다짐을 하나하나 실천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새로운 수익원 창출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변화된 시대 흐름에 맞는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해야 한다"며 헬스케어, 인슈테크, 핀테크 업체와 협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진=생명보험협회]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