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김용덕 손보협회장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

윤동 기자입력 : 2020-01-01 13:57
"반려동물보험·시민안전보험 등 미래 성장 동력에 관심 가져야"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사진)은 신년사를 통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저성장, 저출산, 고령화 등으로 인해 그간 우리가 누려왔던 양적 성장을 더 이상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며 "생활 속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새로운 시장을 끊임없이 개발해 나가자"고 말했다.

그는 "약 890만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가정을 위한 반려동물보험은 앞으로 성장가능성이 매우 높은 시장"이라며 "드론·레저 등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맞춘 보험, 각종 재난과 범죄로부터 주민을 지켜주는 시민안전보험과 공유경제 확산으로 새롭게 만들어지는 보험에도 미래 성장 동력으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사업모델의 혁신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손해보험도 거대한 변화의 물결 속에 놓여있다"며 "인공지능(AI)를 활용한 보험모집, 유지관리, 보험금 지급 등 보험 전 과정에서의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실손의료보험과 자동차보험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노력하자고도 말했다.

김 협회장은 "몇 년간 계속된 실손의료보험의 손실과 보험료 문제는 '뜨거운 감자'"라며 "수년 간 묵은 숙제였던 과잉진료 우려가 있는 비급여진료 관리 강화 등의 과제를 꼭 해결할 수 있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자동차보험에 대해서는 "손해율 문제를 풀기위한 대책도 관계부처와 함께 세부 시행방안을 협의 중에 있다"며 "경미한 교통사고 환자의 불필요한 장기 치료문제 등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소비자 신뢰도 회복에 대해서도 당부했다. 그는 "손해보험업계가 소비자에 발맞추지 않고 우리끼리의 단기적인 매출 경쟁에만 매몰된다면 불신과 외면을 피할 수 없게 될 것"이라며 "소비자의 정당한 요구에는 항상 귀를 기울여 단순한 고객의 불편사항이 분쟁과 소송으로까지 이어져 불필요한 비용과 불신이 발생되지 않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김 협회장은 끝으로 "당장은 고통과 시련이 있더라도 지금까지의 편안함과 익숙함에서 벗어나 우리 손해보험업계가 빛나는 미래로 도약하기 위한 2020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손해보험협회]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